프로그램 소개

낯선 사람과 목적없이 교류한 기억이 나시나요?


이번에 배렴 가옥에서 준비한 2LIGHTS는 대청에서 이뤄지는 블라인드 미팅입니다.

 

대청은 천으로 나눠지고 각각의 공간엔 한 사람만 들어가게 됩니다.

찬찬히 한옥을 살펴보셔도 괜찮고 부담없이 휴식하셔도 괜찮습니다. 

그러다 맞은편의 누군가와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진다면 준비된 불을 켜 주세요. 

양쪽의 불이 모두 켜진다면 두 분은 말을 건네도 되는 사이가 됩니다. 

물론 떠나는 것에도 제약은 없습니다.


2LIGHTS는 올해 시범적으로 운영되며 색다른 관점에서 누구든 환대하는 공공한옥의 역할을 수행합니다.


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.

들어가는 말

 낯선 사람과 재지 않고 얘기한 적이 언제인지 모르겠습니다. 나와 맞는 사람, 필요한 사람을 찾는 것의 중요성은 굳이 말하기 민망한 것입니다만 우물 안에서 달을 찾고 있진 않은지 되짚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. 마음에 알 수 없는 공백이 생겼는데 눈앞의 방법으론 채우기 힘든 경우가 많으니까요.


 돌이켜 보면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을 하면서 그 공백을 채울 때가 적지 않았는데요. 많은 경우 선도 없고 온갖 비하와 무례가 난무하는 공간이지만 저는 그 안에서 어떤 인간성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. 성품의 고저가 아닌, 사람이 사람을 필요로 하는 완벽한 공동체의 모습 같은 것을요.


 공공한옥에는 정말 많은 사람이 옵니다. 그리고 개인의 배경을 도무지 종잡을 수 없다는 점에서 온라인 커뮤니티와 꽤나 유사한데요. 물론 완전히 같은 역할을 기대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되지만 그와 유사한, 어쩌면 새로운 소통의 실마리까지 여기에서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싶었습니다.


 2LIGHTS는 이런 생각에서 출발한 기획입니다. 저 얇은 장막이 무슨 변화를 불러올지 예단하긴 어렵지만 더욱 환대하는 배렴 가옥의 모습을 조심스레 기대해 봅니다. 물론 소통은 선물이라 생각하기에 애써 특별한 상황을 연출하진 않으려 합니다. 흘러가는 것 또한 그대로 좋으니까요.


 불편함은 생동감의 뒷면과도 같은 것이어서 나의 의지와 상관없이 늘 따라오곤 합니다. 따라서 이 거칢을 끝끝내 외면한다면 삶에서 어떠한 생동감도 찾을 수 없으리란 생각이 듭니다. 우리가 해야 하는 일은 그것을 일상으로 끌어들여 부드럽게 다듬고 만져보는 것이 아닐까요.

세부내용

장소 | 배렴 가옥(서울시 종로구 계동길 89)

일시 | 10월 18일(화)~ 11월 6일(일) 

시간 | 오전 10시 ~ 오후 6시

내용 | 둘로 나뉜 대청의 한 켠에 홀로 머물며 한옥에서의 시간을 즐겨보고 서로 희망하는

       경우 건너편의 사람과 소통

인원 | 최대 2인(각 섹션 당 1인, 예약 없음)

참가 대상 | 모든 시민

비용 | 무료

문의 | 02)765-1375

다른 프로그램